네이버 블로그에 쓴 글입니다

그 동안 많이 바쁘고 바빴습니다.

홈페이지, 유튜브, 지금은 게임어바웃 네이버 포스트와 티비캐스트를 작업하고 있고 이 외에도 트위터나 여러 커뮤니티에도 발을 담그고 있는 와중에 뭘 어디서부터 손대야할지 감감했습니다.

취미인 스파만해도 이정도로 신경써야할 곳이 많은데다 사적인 생활이나 기타 약속 등을 모두 커버하려면 몸이 몇개라도 모자랄지경입니다. 흐흐흐

오늘 문득 블로그와 (제) 포스트에 눈길을 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프로젝트라면 프로젝트랄까.
아무튼 아이디어가 떠오른게 있는데 여러가지로 손 벌려놓은 것들 잘 만들어가면서 새로운 볼 거리도 같이 챙길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조만간 뵙죠.
블로그 메뉴나 포스트도 살짝살짝 정비해야할지도 모릅니다.

코밍-쑨 푸른입니다.

 


 

위에도 언급한 것처럼 저는 이곳 홈페이지도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가 만든 창구가 여러군데이다보니 이 모든걸 한번에 동기화시키는 작업도 만만찮게 시간이 많이 필요합니다.

어떻게 하면 군더더기를 줄이고 작업할수 있을지 고민인데, 아무튼 주말에 시간 날 때 생각을 더 해봐야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