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영상에 눈이 가고 있습니다

최근 천점야화를 진행해오면서 궁금해졌습니다.

과연 나중에 어떤 캐릭터를 알고싶은 유저분들이 그 영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을지, 그리고 그 영상을 끝까지 감상하실지.

 

다년간의 유튜브 경험을 통해 시청자들은 보통 영상의 극히 일부만 감상하는 비율이 높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격투게임은 템포가 빠르지만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이해할 수 있는 템포로 설명을 하려면 매우 많은 시간과 경험이 필요합니다.

이런 작업을 어떻게 효율적, 직관적으로 풀어 낼 수 있을지가 무척이나 신경쓰이는 요즘이네요.

 

단순히 리플레이를 제공하는 것뿐 아니라 리플레이를 잘게 쪼개어 쉽고 재미있게 설명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